스테인리스 세척, 연마제 제거하기! 나날들


최근에 새로 산 스테인리스 볼을 세척하려다가
연마제 제거 방법을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서 사진을 찍어두었다 'ㅅ'!


내구성이 좋고 위생적이어서 샐러드 볼, 냄비 등등 각종 주방 제품에 흔하게 쓰이는 스테인리스.
스테인리스 제품의 코팅(광택)을 위해 필수적으로 쓰이는 연마제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 물질이라고 한다.

때문에 구매 후 첫 사용 시 꼭 이 연마제를 닦아내고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혹시라도 모르고 있었다면 
의외로 간단하고 효과적인 아래의 방법을 추천한다.

1단계

세척해야 할 스테인리스 제품과 식용유(카놀라유 올리브유 등등 모두 가능) 그리고 키친타올을 준비한다.
겉으로 보기에 묻어나는 것 없이 깨끗하기만 한 저 스테인리스 볼 
(사진으로 봐도 이쁘네 이케아는 사랑입니다♡)

키친타올에 기름을 묻혀서 박박 문질러주면

놀랍게도 이렇게 까만 것들이 묻어 나오는데 이것이 바로 연마제 :(

주방세제만으로는 저렇게 닦여 나오지 않으니 이 과정을 꼼꼼히 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이런 테두리를 신경 써서 더욱 꼼꼼히! 
(첫 과정 중에 찍는 것을 깜박해서 다 닦고 난 후 찍은 사진이지만, 참고삼아 올린다)

내 경우는 기름으로 닦아 내는 이 과정을 네 번 정도 반복했는데
제품마다 차이가 있으니 눈에 띌 정도로 묻어 나오지 않는다 싶으면 다음으로 넘어가면 된다.



2단계

연마제를 어느 정도 닦아낸 후 베이킹 소다를 넉넉하게 뿌려주고 그 위에 식초를 뿌려준다.

베이킹 소다와 식초가 만나면 이렇게 보글보글 거품이 올라오는데

수세미를 이용해 제품 전체에 골고루 묻히며 닦은 뒤 헹구면 되는데, 가급적 뜨거운 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Tip. 이 과정은 뜨거운 물 + 식초, 베이킹 소다 + 구연산 + 뜨거운 물 등의 방법으로도 가능하다!)


3단계

위의 과정까지 마친 제품을 주방세제를 이용해 평소 설거지하듯 한 번 더 닦아주면...

짜잔!!!!!!!!!! 이렇게 반짝반짝 깨끗해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순간의 성취감이란 크 ㅇㅅㅇ bbb


이렇게 쉬운 방법으로 가능한 스테인리스 연마제 세척!
 
물론, 냄비세트라든가 여러 제품을 한 번에 할 경우
팔에 근육통이 오는 뜻밖의 부작용을 얻을 수도 있지만 T^Tㅋㅋㅋ

보기에도 훨씬 더 예쁘고, 발암물질 걱정도 줄일 수 있으니 꼭 꼭 기억하세욥 


써머리 요정의 요약 @-@!

1. 키친타올에 식용유 묻혀 꼼꼼하게 닦기
2. 베이킹소다와 식초로 골고루 닦기
3. 주방세제를 이용해 깨끗하게 마무리



+)
기름때에 찌든 가스레인지 후드도 같은 방법으로 세척이 가능하다.
설명은 위에 써놨으니 사진만 쭉- 나열
**Tip
가스레인지 후드의 경우, 기름때가 심하다면 베이킹소다+식초 과정에서
싱크대에 뜨거운 물을 받아 잠시 불려두면 누런 기름때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깨-끗 ^ㅅ^




사격 금메달리스트 근황 ㅋㅋㅋㅋㅋ





진종오 선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격 금메달에 이어 배그까지 1등해버림
게임 잘 만들어졌나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등 인증샷 올리고 배그 해설까지 하신 금메달리스트님의
게임 꿀팁은 바로

라면을 시켜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 뉴스 보다가 내가 캡쳐


2018 스타벅스 다이어리 get ♥ 나날들



올해도 어김없이 스타벅스에서 다이어리를 선보였다.
주목할 점은, 3년간 몰스킨과 콜라보를 해 온 스벅코가 올해는 파트너를 바꿨다는 것!

새롭게 콜라보를 진행한 곳은 색채 전문 기업으로 유명한 팬톤(PANTONE)
해년마다 올해의 컬러를 발표하고 유행시키는 그 팬톤이다. 오오*0*
팬톤과 콜라보라니, 얼마나 예쁜 색으로 뽑았을까 기대하며
가까운 스벅에서 샘플을 확인했는데 역시나 존예 of 존예.

핑크, 코랄, 네이비, 스카이블루, 옐로우 총 5종류인데 취향에 맞게 고르면 될 것 같다.


올해도 어김없이22
첫 일주일 간 1+1 이벤트를 하길래 프리퀀시 파트너를 결성! 크로쓰으!

너무 염치없게도 나는 몇 개 모으지도 못했는데
파트너가 본인+지인들의 수고로 잔뜩 모아와서 수요일에 다이어리를 받았다 ♥



처음엔 고민도 없이 네이비를 고르려 했는데
코랄이 너무 예쁘네...? 분홍 계열 안 좋아하는데 자꾸 눈길이 가네..? ㅣㅅㅇ

평소 취향대로 골라야 덜 질릴 것 같아서 결국 네이비를 고르긴 했지만
코랄이 정말 존예입니다. 여러분 코랄하세요.



작년에는 몰스킨 볼펜을 세트로 주더니, 올해는 파우치를 준다.
특히 이 파우치가!! 네이비는 색이 어중간한데 코랄이 너무 예쁘게 나옴. 여러분 코랄하세요22



집에 와서 2017 스타벅스 다이어리와 나란히 ^ㅅ^
작년에 비해 길이가 살짝 길어지고 두께는 살짝 얇아졌다.
올해도 위클리를 골랐더니 내지 구성은 동일!

잠시 내지를 살펴보자면


팬톤 컬러칩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한 해의 목표를 적는 페이지가 있고


이렇게 먼슬리가 두 판


넘기면 위클리 한 판, 노트 한 판으로 한 달 분량이 쭉 이어진다.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구성!
업무용으로도 일기용으로도 무난하게 쓰기 좋은 구조다.



비침 정도를 보여주기 위한 샷 ㅇㅅ<
예상대로 얇다. 올해도 역시 만년필은 불가능.

그래도 예쁘니까!! 구성이 좋으니까! 볼펜으로만 써도 충분하니까!
라고 생각하는 스벅코 호갱입니다. 네에( ._.)







보물찾기 하듯 찾은 책방 '그래요, 우리는' 나날들

오늘의 목적지는 서초동의 작은 책방 그래요, 우리는

바로 이곳이다.
몇 달 전에 친구가 다녀오고 추천해준 곳.
일주일에 이틀만 오픈을 하는데 은근 시간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책방이 있을 것 같은 느낌의 건물이 아니어서 그냥 지나치기가 쉬운데
오픈하는 날에는 길가에 이렇게 안내판을 내어 두는 듯.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에 올라갔는데 순간 당황. 책방이 보이지 않아 ;ㅅ;


혹시나 하고 옥상 테라스를 보니 그곳에 책방 입구가 있었다. 
초록 초록 화분들과 나무 데크가 마치 작은 정원 같은 느낌을 줘서 취저. 

입구부터 예쁨의 분위기가 뿜어져 나온다. (색감이 너무 내 취향이라 사심 100% 반영)
홀린 듯이 저 문을 따라 들어가면


건물 외관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공간이 나타난다.



벽, 블라인드, 테이블, 의자 등등 대부분이 나무 소재인데다 
조명도 하얀색이 아닌 노란 전구빛이어서 아늑하고 따뜻한 느낌을 준다.

전체적인 컨셉이나 곳곳의 작은 소품들까지 
인테리에어 마음을 쏟은 것이 느껴지는 공간이다.



책이 디피된 곳 뒤로는 이렇게 카페 공간이 있다.


메뉴는 이렇다! 커피도 매우 합리적인 가격 띠딕. 호감 포인트가 상승합니다 ლ(- ◡ -ლ) 
개인적으로는 저렇게 손글씨로 러프하게 적어둔 게 맘에 들었다. 이 책방에 잘 어울리는 느낌 




작은 동네 서점이라길래 독립 출판물이 잔뜩 있을 거라 멋대로 예상했는데
의외로 일반 도서들이 가득했다.

한 바퀴 쭉 둘러보니 사장님의 취향에 맞는 책들 위주로만 가져다두신 느낌(인데 오해면 어쩌지)
그래서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
주인의 취향이 잔뜩 묻은 책방이라니 멋져!



반가웠던 장강명 작가님의 한국이 싫어서.
저 책 읽고 호주 갈 뻔했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미있게 읽었던 책들도 있고, 궁금한 책들도 있어서 한참 더 있다 오고 싶었는데 
시간이 많지 않아서 아쉽 8ㅅ8



그냥 나오려니 아쉬워서 궁금한 책 한 권을 사봤다.
읽어야 할 책들이 쭉 대기 중인데, 욕심만 많은 책 콜렉터 ㅎ_ㅎ


무튼, 예상과는 달랐지만 맘에 드는  그래요, 우리는
다음엔 여유 있게 가서 커피도 한 잔 마시고 와야지.


딥펜과 책과 조명이 잘 어우러지길래 찍은 의미 없이 예쁜 사진으로 마무릿!




2017.11.02

쫄깃 고소 상큼, 3박자를 갖춘 문어삼합 뀨잉 먹다

요즘처럼 쌀쌀한 날이면 꼭 생각나는 문어 삼합 っ˘ڡ˘ς
사실 문어 삼합이란 것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지인의 강추로 갔다가 반해버린 곳이다.


일단 비쥬얼부터 공개.

얇게 슬라이스 된 문어의 쫄깃함과
부드럽고 고소한 수육에
상큼하고 깔끔한 맛의 묵은지까지.. 3박자가 정말 조화롭다.

자고로 맛있는 거 + 맛있는 거 = 쫂맛!인 법인데
맛있는 거 3개가 더해진 게 어떻게 맛이 없겠어 TㅅT
 

기본 안주로 콩나물국, 알새우칩 같은 과자, 삶은 콩, 계란후라이 등이 나왔는데
다른 날엔 콩이 안 나온 적도 있으니
이건 계절과 상황에 따라 약간의 변동이 있는 듯하다.


이렇게 묵은지에 문어와 수육을 올리고 한 입에 넣어주면 크 っ˘ڡ˘ς
사진을 찍고 싶은 나와
빨리 먹고 싶은 내가 내적 갈등하느라 약간 흔들린 사진 

취향에 따라 쌈장을 찍어 먹어도 좋은데, 사실 그냥 먹어도 맛의 빈자리가 없다.
여기에 반주를 곁들이면 더 완벼크.


가게 이름에 걸맞게 천장 조명도 문어다. 귀여움 포인트
이런 쓸데없이 귀여운 포인트 너무 좋아 (•ө•)♡


메뉴판은
주류까지 왜 찍어왔나 싶지만 찍은 김에 같이 올리기로 ㅇㅅaㅇ


마지막으로 
쓸데없이 귀여워서 찍은22 문어의 효능으로 포스팅을 끝내기로 한다!


문어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24길 8
02-523-2202

영업시간은 오후 4시부터 새벽 1시까지.

1 2 3 4 5 6 7 8